Blog Content

  • 그 기계의 매너리즘

    Category 습작 on 2017.01.17 16:31

     바야흐로 인공지능의 시대였다. 규태는 해외직구한 커스텀 인공지능 로봇 앞에 앉아 고민 중이었다. 저장 버튼만 누르면 빅 데이터와 베스트셀러 분석을 기반으로 로봇이 글을 쓸 수 있었다. 규태는 소재를 정해주고 틈틈이 종이와 잉크를 채워주기만 하면 될 것이었다.  그러니까, 문학, 예술은 전적으로 인간의 영역이죠. 작가가 보는 세상을, 삶을 담는 일이니까요. 기계라면 시각이 그렇게 다양하지 못할 겁니다.  ..

    Read more
  • 나의 불합격 인생

    Category 생각 on 2017.01.14 15:54

     아홉번째 불합격이다. 기억에 남는 불합격을 적어보려고 한다. 가장 처음 불합격 글씨를 본 것은 성균관대 예체능 특기자전형이었다. 내가 넘보기에 너무 높은 곳이라 결과를 보고도 감흥이 없었다.  두번째는 서울예대였다. 애써 기대하지 않으려 애썼다. 기대가 크면 그만큼 실망이 크다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었기에, 계속 마음을 가다듬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불합격. 나보다 영화를 한참 늦게 시작한, 절대 합격하지 못할 거라고 그 전..

    Read more
  • 잊어선 안되는 것들에 대하여

    Category 생각 on 2017.01.06 03:44

     타투를 했다. 모든 방법으로 2014년 4월 16일 가라앉은 세월호를, 잠겨가는 대한민국을 기리고 싶었다. 그 방법이 후원이었고, 집회와 자유발언이었고, 타투였다.  상담을 하고 시술을 위해 침대에 누워서야 비로소 내가 성인이 된 것을 실감했다. 나의 몸에 평생 남을 무언가를 새긴다는 것. 자신이 그 행위에 대해 온전히 책임지는 '성인다운'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술 말고 (술은 그 전에도 마셨으니) 스무 살이 되어서 ..

    Read more
  • 불편한 노인공경 이야기

    Category 습작 on 2017.01.05 04:54

     지하철에는 ‘남한텐 관심없어’라고 쓰인 얼굴의 사람들이 가득했다. 다들 약속이라도 한듯 무채색의 옷을 입고 있었는데, 그래서 노란 꽃무늬 원피스를 입은 ‘김’이 더욱 잘 보였다. 김은 만삭의 임산부라 노약자석에 앉아 있었다.  서울역에서 문이 열리고 사람들이 우수수 들어와 빈 공간을 가득 메웠다. 김의 앞에 선 노인이 김을 내려다 보며 헛기침을 하기 시작했다. 김은 생각에 잠겼다. ‘노’약자석이니 일어나야 할까, 노‘약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