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Content

    티스토리 뷰

    손길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나잇값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가방 속에 있던 필름 카메라를 다시 꺼내 들었다. 스쳐 보내는 사소한 순간들의 의미를 생각해 본다. 그런 시선이 좋아서 나는 계속 카메라를 잡는 것 같다. 


     학교에 질리고 사람에 질려 혼자이기를 자청하고 밖으로 나돌 때 대천에 가야 한다며, 무조건 나오라며 다가와준 사람들이 있다. 중학교 친구놈들이다. 사실 모두와 친했던 것은 아닌데 갑자기 연락이 되어서 조금 의아했지만, 몇 년 안 보았던지라 또다시 낯가림이 도져 결국 대천은 안 갔지만, 그 때 그 애들의 갑작스러운 손길이 내가 가지고 있던 사람 사이의 두려움을 꽤 많이 덜어주었다. 

     가족이었다. 어느새 서로를 '패밀리'라 부르며 다른 이에게 하지 못 할 속얘기를 말하고, 들어주었던 것이다. 심한 장난을 치고, 같이 웃고 울고, 한 이불을 덮고 잠을 잤다. (그런... 잠이 아니다. 거실에서 대자로 뻗어 드르렁 코 골고 자는, 아주 게으르고 나른한 말 그대로의 잠이다) 무슨 일이 있을 때, 없지만 기분이 좋을 땐 다같이 술 한 잔 했고, 성대에 염증이 생길 때까지 노래방에서 마이크를 주고 받았고, 대학 낙방에 '풉'하고 말없이 등짝을 때리기도 했다. 그렇게 서로를 가족으로 여기며 우리는 친했고, 1월 1일을 함께했다. 내 생일은 12월 31일이라서 항상 진짜 가족 (우리 엄마, 아빠, 아주 별로인 동생)과 11시 59분에 케이크 촛불을 불고 1월 1일의 시작을 함께 했었다. 그런데 그런 1월 1일을 이 친구들이랑 보냈다는 건 ㅡ 정말 가족이 되었다는 뜻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글쎄, 평소에도 이 이상한 패밀리에게 감사함을 느끼고 있었지만 이 사진이 아니었다면 이렇게 글로 정리할 일이 있었을까. 사람은 변하고 감정은 무뎌지니까, 사진이 아니었다면 점점 나도 이 생명체들로하여금 만들어지는 나의 일상과 퍽 괜찮은 나날을 당연히 여겼을지도 모른다. 직접 말해주면 그러니까 잘 해 임마! 하고 잔뜩 생색을 낼 게 뻔하니 이 글을 빌려 몰래 고맙다고, 너희 덕분에 나는 꽤 좋은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것 같다고 이야기해본다. 혼자를 좋아하고 혼자에 익숙한 나인데 덕분에 함께하는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고도. 피곤하고 귀찮은 날이어도 너희가 포차에서 소맥 말자고 전화하면 군말없이 나갈 준비가 대부분 되어 있다고 말이다. 그 때 그 손길이, 나는 너무 고마웠으니까. 



    /

     언젠가부터 현상, 스캔 맡긴 필름을 찾아오면 하나같이 초점이 나가 있었다. 내가 초심을 잃어서 초점을 성의있게 맞추지 않는 거라고 생각하고 정말 열심히 했는데도 여전히 초점은 다 나가 있었다. 결국 매우 이상함을 느끼고 시간내어 찾아간 제일카메라에서 초점이 멋대로라는 이야기를 듣고 수리를 맡겼다. 내 기준 꽤 거금이 들었다. 여행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데미지가 크다 그래도 말끔히 수리 되었으니 이제부터는 초점이 선명히 맞는 사진을 올리리라 다짐한다. 사실 내가 초점을 맞추지 못하는 게 아니라는 이야기가 하고 싶은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영  (0) 2017.03.04
      (1) 2017.03.03
    손길  (0) 2017.02.10
    [1일1글] 필름카메라, 너와의 연애  (7) 2017.01.30

    0 Comments

    Leave a comment

티스토리 툴바